탄자니아에서 꼭 한 번 가봐야 할 곳 가운데 하나 세렝게티에서

 

탄자니아에서 새로운 편지가 왔습니다.

탄자니아에서 꼭 한번 가야되는 곳을 뽑자면 아프리카에서 가장 높은 높이를

자랑하는 킬리만자로산과 유로피안들의 허니문 여행지 1순위로도 꼽히는

잔지바라르섬, 그리고 마지막으로 세렝게티이다.

세렝게티를 가기로 마음먹고 난 후 특별히 기대감을 갖진 않았다.

"그래도 세렝게티니까 가봐야지"라는 마음이 더 컸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시기와 날씨, 계정에 따라 볼 수 있는 풍경이 바뀌고,

그것은 본인의 운에 맡겨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난 뒤에는 일부러

기대를 품지 않았다. 그러나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었다.

세렝게티는 아직까지도 내게 강렬한 여운으로 남아 있다.

10월 중순, 세렝게티의 한 가운데로 진입하는 과정부터 만만치 않았다.

지독한 건기로 인해 세렝게트로 들어가는

울퉁불퉁한 비포장 길에는 모레 먼지가 가득했다.

지독한 건기로 인해 세렝게티로 들어가는 울퉁불퉁한 비포장 길에는

모래 먼지가 가득했다. 그렇게 한참을 달려 세렝게티에 도착하니

해가 서서히 넘어가고 있었다.

캠핑장으로 들어가는 길에서 만난 동물들에게 한 눈이 팔려 있다가

문뜩 고개를 들어 지평선을 바라봤다.

'이 곳은 얼마나 넓은 곳일까'

'내가 지금 하늘과 얼마나 가까이에 닿아있는 것일까'

라는 생각이 광활한 대지를 덮고 있었다.

내 생각들 아래에는 연두빛과 금빛을 띄는 초원이 끝도 없이 펼쳐져 있었고,

내 생각들 위로는 아름답게 펼쳐진 구름들로 채워진

하늘이 나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그리고 바로 그 사이 끝도 없이 펼쳐진 초원과 구름으로 뒤 덮인 하늘의 경계에

그날의 붉은 해가 천천히 색을 뽐내며 하루를 마감하고 있었다.

세상의 온갖 감탄사를 내뱉고도 완벽히 표현하기에 부족했다. 진정 내가 그 자리에

있다는 것이 그렇게나 행복에 겨울 수 없었다.

감히 '세상에 존재하는 가장 아름다운 장소'라고

정의 내릴 수 있을 만큼 충분했다. 

할 수 있다면 시간을 빛내더라도 계속해서 바라보고 싶고,

끊임없이 마음속에 새기고 싶은 광경이었다.

사실 세렝게티에 도착한 날부터 사흘 동안 날개 뼈 부근에 담이 심하게 걸려 고생을

하기도 했다. 또한 세렝게티 한 가운데 캠핑장에서 텐트를 치고 자다가 한 밤의

동물 울음소리를 들어 겁을 먹기도 했다.

야영 중에 비가 많이 내려 잔뜩 젖은 신발을 신는 것도 여간 보통 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 모든 불편함과 고생거리들은 세렝게티를 내 눈에 담았다는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었다.

 

 

 

 

 

 

 

()아름다운동행 탄자니아지부 봉사단원 맹가희

 

 

[불교신문3359호/2018년 1월 10일자]

 

 

 

     

Posted by 동행 dreamin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