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동행

[탄지니아에서 온 편지] 한국 후원자님 고맙습니다 본문

From_News│해외활동가의 편지

[탄지니아에서 온 편지] 한국 후원자님 고맙습니다

동행 dreaminus 2017.08.09 11:16

 

탄자니아 아이들이 후원자들에게 감사 편지를 쓰고 있는 모습.

 

탄자니아에서 새로운 편지가 왔습니다.

후원자님의 따뜻하고 소중한 관심과 지원으로 오늘도 탄자니아 꼬꼬마들은 즐거게

뛰어 놀고 또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

매년 탄자니아 아동은 한국 후원자와의 결연이 성사된 시점을 기준으로 1년이 지나면, 그 동안의 지속적인 지원에 대한  중간 모니터 개념의 해당 학생 인터뷰와 함께 후원자님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그림과 글로 표현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매년 이 활동을 통해 바라보는 아이들은 정말이지 어느새 쑥쑥 자라있는 

'콩나물' 같습니다.

오며 가며 식량 분배나 모니터 인터뷰를 통해 마주치는 것과는 또 다른 것이,

찬찬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그 진정한 가치를 알 수 없는

보석을 마주하는 느낌이랄까.

아무튼 분명한 기억속의 까불이 '아미두(가명)'는 어느새 의젓한 고학년의 학생회장이 되어 있고, 한 없이 수줍기만 했던 '파투마(가명)'는 제법 제 의견을 쫑알쫑알

읊어 대는 것이 꼭 저희 어머니 같았습니다.

아름다운동행 탄자니아지부 사무실에 준비한 출력물과 크레파스를 인원에 맞게

분배하고, 현지 협력 직원의 도움을 받아 감사편지의 의미를 찬찬히 설명합니다.

이 후 아이들은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대상을 오밀조밀 그려 낸 후 간단한 마음을

글로 적어 봅니다.

그 중 경험이 있는 아이들은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인지 설명이 채 끝나기도 전에 그림을 쓱싹 쓱싹 그려나가는군요. 행동형 리더감입니다. 30~40분의 개인 작업 후에 완성된 결과물을 보니 그림과 인사말의 내용은 뭔가 연결 고리가 없는 것 같으면서도 상당한 깊이를 드러냅니다. 그려낸 대상을 살펴보자면, 주로 집과 학교 자동차, 꽃, 가족 등의 범위 안에서 반복 성향이 나타나는 데,

아이들이 이 후원을 통해

즐거운 학교생활과 가정의 화목 그리고 꽃처럼 아름답고 싶은 강한 욕구가

드러나는 것이지요.

아이들이 표현하는 감살를 통해 제가 오히려 감사함을 더 크게 느끼는 것은

이 활동들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가치이자 행복감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가슴이 벅차 오릅니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인간은 모두 더 나은 내일에 대한 희망과 꿈을 통해

하루하루를 영위합니다. 작은 씨앗의 비유처럼 작지만 따뜻한 관심은 이 아이들의

더 나은 내일을 꿈꾸게 합니다.

비단 물질을 통한 윤택한 삶의 질을 향상한다는 목적을 넘어 아이들이 느끼는

행복감을 나눌 수 있다는 것, 이 행복한 양방향의 성장을 지켜보며 함께 누릴 수

있다는 것은 어떠한 가치로 환산할 수 없는 귀한 일일 것입니다.

후원자님의 소중한 관심은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의 우리를 만들고 있습니다.

 

 

()아름다운동행 월드프렌즈 NGO 전문봉사단원

[불교신문3319호/2017년8월9일자]

 

 

 

     

0 Comments
댓글쓰기 폼